“통영이 살아야 경남이 발전한다”

강석주 통영시장, 도에 총 사업 40건 도비 예산 228억원 지원 건의
기사입력 2019.05.23 16:28 조회수 7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강석주 통영시장, “통영이 살아야 경남이 발전한다”-경상남도 예산담당관.jpg
23일 경상남도 예산담당관실 관계자를 만난 강석주 통영시장(왼쪽)이 시 핵심 사업을 설명하고 예산지원을 건의하고 있다.(사진제공=통영시청)

통영시 강석주 시장이 국·도비 예산 확보를 위해 발빠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통영시는 강 시장이 23일 경상남도 예산담당관실과 정책기획관실 등 주요 부서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통영시에 따르면 강 시장의 예산확보 행보는 5월 들어 더 빨라지고 횟수도 늘어나고 있다.
 
강 시장은 지난 15일 정부의 주요부처를 방문한 데 이어, 20일에는 정점식 국회의원과 강근식·정동영 경상남도의회 의원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그리고 23일 경상남도 예산담당관실과 정책기획관실 등 주요 부서를 방문해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비롯한 현 상황과 내년도에 꼭 필요한 핵심적인 사업을 중점적으로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고 도비 예산 지원을 건의했다.
 
주요 내용은 죽림종합문화센터 건립과 청소년 문화의 집 신축을 비롯한 계속사업 23건, 한산죽전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과 멍게생산시설 현대화 지원사업을 비롯한 신규사업 17건 등 총 40건이다.
 
사업 추진을 위해 오는 2020년도에 필요한 재원 중 도비 예산은 약 228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죽림종합문화센터 건립과 청소년 문화의 집 신축에 대해서는 경상남도 문화관광체육국을 방문해 도비 예산 지원을 적극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석주 시장은 “지방이 살아야 대한민국이 발전할 수 있듯이, 통영이 살아야 경남이 발전하고, 또 함께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경남이 될 수 있다”고 경남도에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양성옥 기자 yso7313@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경남통영신문 & www.gt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