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케이블카 ‘요금인상’, 최선인가?

전병일 의원, "방문객 줄어든다"… '비시의성' 우려
기사입력 2019.04.05 00:21 조회수 38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지난 3월까지 누적 탑승객 1358만여명, 경남 통영시 지역경제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 통영케이블카입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2017년보다 33만여명이 줄어든 107만명이 방문했습니다.
 
경쟁 케이블카와 누적탑승객 증가에 따른 재방문객 감소로 탑승객이 줄어들고 있는 실정입니다.
 
여기에 통영관광개발공사 김 혁(54) 사장이 케이블카 이용 요금인상을 추진하고 있어 경영정상화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지적입니다.
 
<임규원 기자 멘트>
 
그러나 오는 6일부터 최고 3000원까지 요금이 인상됩니다.
 
김 사장은 요금인상은 불가피한 선택이며 기내식 제공, 연등 행사 등과 연계해 가격 인상 체감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입니다.
 
<김 혁 통영관광개발공사장>
“요금이 인상되면 역으로 (이용객 수는)반드시 내려가게 되어 있어요. (가격상승에 대한)저항이 있기 때문에, 근데 그것을 만회할 만한 여러 가지 이벤트, 아이디어, 마케팅을 통해서 극복을 하고…”
 
하지만 이번 요금인상이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며 역효과가 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통영시의회 전병일 의원>
“우리가 볼 때 1000만명이 탔다고 그러면 최소한 거동 가능한 분은 통영케이블카를 타 봤다는 뜻, 이른 차에 어드벤처타워 등 부속적인 시설을 이용해 경영정상화를 시키는 것이 경영인이 할 도리인데, (요금을)올렸다. 기사는 차를 돌려 사천으로 가지 왜 이쪽으로 오겠습니까 더 안 옵니다. 불 보듯 뻔한데…”
 
이번 김 사장의 취임은 ‘통영관광개발공사장 자리는 공직자 자리 보전용’이란 오명을 깬 첫 사례인 만큼 그에게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김 사장의 첫 행보인 케이블카 요금인상, 악재가 될지 통영케이블카의 옛 명성을 되찾을 신의 한 수가 될지 시민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GTY뉴스 임규원입니다.
 

[크기변환]요금표.jpg

 

[임규원 기자 dhcolim@gmail.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경남통영신문 & www.gt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